영등포 성매매집결지, 공동주택으로 재개발 추진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영등포 성매매집결지, 공동주택으로 재개발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1-10 10:43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서울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영등포역 인근 성매매집결지를 공동주택으로 재개발하는 안을 추진한다. 

영등포구는 9일 “영등포 역세권 노후 취약지역인 영등포동4가 431-6 성매매집결지 일대를 공동주택 993가구, 오피스텔 477가구를 포함한 최고 150m 높이의 주거, 업무·판매 시설로 재개발하는 사업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영등포구는 지난 5일부터 오는 12월5일까지 계획안 주민공람을 실시 중이며, 11일 타임스퀘어(복합쇼핑몰)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영등포 성매매집결지 재개발 구상은 2010년 정비계획 수립 과정에서 무산된 바 있다. 당시 성매매집결지 건너편 쪽방촌까지 포함한 정비계획을 세우려고 했는데, 쪽방촌 주민의 주거대책 문제가 제기되면서 좌초됐다. 

2017년 초 서울시가 영등포 경인로 일대를 경제기반형 도시재생활성화 지역으로 선정해 주거와 청년 복합문화시설, 철공소 등 지역 산업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재생하는 사업을 추진하면서, 인근 성매매집결지 재개발 여부도 함께 주목받았다. 

성매매집결지에 인접한 주차장 부지엔 20층 규모의 주거·업무 복합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건너편 옛 대선제분 공장은 전시·공연 등 문화와 도시형생활주택 등 주거가 복합된 공간으로 재탄생하는 중이다. 

성매매집결지 재개발을 요구하는 지역 여론이 높아지면서 영등포구는 2018 년 경찰서, 소방서, 세무서와 함께 생활환경 유해업소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정비사업과 자활대책 등을 검토했다. 올해 초 쪽방촌 일대에 별도 개발계획을 수립해 공공임대주택 건설 사업을 진행하게 되면서 성매매집결지 정비계획도 탄력을 받게 됐다.

 

영등포구는 “성매매집결지 정비계획은 영중로 거리가게 정비, 영등포 쪽방촌 환경 개선에 이어 영등포 역세권이 도약하는 핵심 사업”이라며 “내년 상반기 중 최종 정비계획과 구역을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호 : 성매매피해상담소 새날  |  사업자등록번호: 506-82-65400
주소 : 경북 포항시 북구 용당로 109번길 9 (2층)  |   TEL : 054-231-8297  |  FAX : 054-231-1465  |  E-mail : saenal82970@hanmail.net
copyright 2017 SAENAL.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