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민단체 "완월동 성매매 불법영업 묵인은 지자체 직무유기"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부산 시민단체 "완월동 성매매 불법영업 묵인은 지자체 직무유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1-17 13:27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17일 오전 완월동 폐쇄 추진을 위한 시민단체 대책위가 부산 서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2020.11.17/뉴스1© 노경민 기자

일제강점기 형성된 우리나라의 최초 성매매 집결지인 부산 서구 완월동 폐쇄 조치에도 지방자치단체가 영업을 묵인하는 등 '직무유기'를 하고 있다는 시민단체의 목소리가 나왔다.

총 76개의 시민단체로 구성된 완월동 폐쇄 추진을 위한 시민단체 대책위원회는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완월동 성착취 집결지의 불법 영업행위를 인지하고도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는 지자체의 직무유기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아직 완월동에는 여성의 성을 착취하기 위한 구매자와 업주가 존재한다"며 "지자체는 완월동을 즉시 폐쇄해야 하고 성매매 여성 자활지원조례에 따른 대책을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완월동은 일제의 대표적인 잔재이자 식민지 수난사가 고스란히 남아 있는 장소"라며 "주민에게는 낙인이자 여성에게는 착취의 현장인 이곳 완월동의 존재는 서구를 부산의 감추고 싶은 역사의 장소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집결지 바로 옆에 어린이집, 초등학교가 있다는 사실을 지자체가 묵인하고 있는데도 지자체는 행정처분을 하기 어렵다는 핑계를 대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2월 부산시의회에서 완월동 여성을 위한 자활 지원 조례안이 통과됐지만 예산 한푼 지원되지 않고 있다는 성토도 이어졌다.

이들은 "추경예산 편성은 커녕 내년 본예산 편성조차 되지 않아 자활 지원 조례에 희망을 걸었던 여성들을 절망에 빠뜨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불법 영업을 지속하고 도시재생을 통한 폐쇄에는 격렬히 저항하는 업주들의 목소리를 키운 것은 지자체의 직무유기"라며 "집결지에 대한 사법, 행정단속과 여성 자활 지원을 속히 시행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대책위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국토부, 부산시청, 부산지방경찰청, 서구청에 완월동 폐쇄 및 성매매 종사자에 대한 지원을 촉구하는 서한을 제출할 예정이다.


blackstamp@news1.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호 : 성매매피해상담소 새날  |  사업자등록번호: 506-82-65400
주소 : 경북 포항시 북구 용당로 109번길 9 (2층)  |   TEL : 054-231-8297  |  FAX : 054-231-1465  |  E-mail : saenal82970@hanmail.net
copyright 2017 SAENAL.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