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마지막 남은 집창촌(성매매 집결지)의 풍경… 영등포에 있다고 합니다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서울에 마지막 남은 집창촌(성매매 집결지)의 풍경… 영등포에 있다고 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1-18 11:14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서울의 마지막 집창촌’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한 누리꾼은 17일 SLR클럽에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바로 뒤에 위치한 집창촌 골목을 촬영한 사진을 올린 뒤 “다 폐업하고 이제 저 한 집만 남았다고 한다. 저 부근에서 4년정도 살았는데 아이가 태어나고 키우다보니 이건 아니다 싶어 목동으로 이사했다. 요즘도 가끔 타임스퀘어 가는데 제발 사라졌으면”이라고 말했다.

 

집창촌은 성매매를 할 수 있는 업소들이 모인 곳을 뜻한다. 타임스퀘어 뒤에 있는 영등포 집창촌은 미아리, 청량리, 천호동, 용산에 있는 집창촌과 함께 서울의 ‘5대 집창촌’으로 불렸다. 

 

용산, 청량리에는 이미 주상복합 등 건물이 들어섰다. 미아리(월곡동)에서도 재개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천호동의 경우도 마지막 남은 4개 성매매업소가 지난달 폐업 절차를 마친 까닭에 집창촌이 없어졌다. 

 

영등포 집창촌 역시 곧 없어진다. 사실상 서울에 마지막 남은 대규모 성매매 집결지인 이곳에 주택단지가 들어서기 때문이다.

 

영등포구는 이 자리에 1500세대 복합 주거단지를 건설하는 정비 사업인 '영등포 도심 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안'을 추진한다고 최근 발표한 바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호 : 성매매피해상담소 새날  |  사업자등록번호: 506-82-65400
주소 : 경북 포항시 북구 용당로 109번길 9 (2층)  |   TEL : 054-231-8297  |  FAX : 054-231-1465  |  E-mail : saenal82970@hanmail.net
copyright 2017 SAENAL.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