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 왜 다방이 늘어나나 했더니…다방에서 성매매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천에 왜 다방이 늘어나나 했더니…다방에서 성매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2-03-10 11:02 조회29회 댓글0건

본문

기사내용 요약

경찰 퇴폐다방 14곳 무더기 적발…다방업주 14명, 여종업원 2명 입건
중국 베트남 국적 여성 고용, 밀실에 침대 두고 성매매 알선

 

associate_pic[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인천경찰청은 최근 다방 내 밀실에서 성매매 불법 영업을 벌인 퇴폐다방 14곳을 적발했다. (사진=인천청 제공)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외국 국적의 여성업주와 여종업원들이 다방 내 밀실에서 중장년 남자손님들을 상대로 성매매 불법 영업을 벌이다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경찰청은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 등 다방 업주 14명과 여종업원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A씨 등은 인천 일대 퇴폐다방 14곳에서 중국이나 베트남 국적의 여성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10일 인천 남동구 간석동 한 다방에서는 밀실에 침대를 두고 남자손님에게 성매매 또는 유사 성행위를 권유하다 단속 경찰관에게 적발됐다. 이들은 3만~7만원을 받고 성매매 등을 알선했다.

또 지난 3일 부평구 청천동 한 다방에서도 같은 방식으로 성매매를 권유하다 단속 경찰에게 적발됐다. 이곳은 성매매 퇴폐영업으로 하루 수십여만원의 불법수익금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경찰은 최근 갑자기 인천지역에 늘어난 다방에서 외국여성들의 성매매 퇴폐영업이 성행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달 8일부터 1개월 동안 합동 점검을 벌였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이번 단속으로 퇴폐다방 대부분 문을 닫거나 퇴폐영업을 중단했다"면서 "단속이 느슨해지면 다시 성매매 퇴폐영업을 재개할 수 있어 근절 시까지 지속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호 : 경북여성현장상담센터 새날  |  사업자등록번호: 506-82-65400
주소 : 경북 포항시 북구 용당로 109번길 9 (2층)  |   TEL : 054-231-8297  |  FAX : 054-231-1465  |  E-mail : saenal82970@hanmail.net
copyright 2017 SAENAL. all right reserved.